바로가기 메뉴

단축키 목록

맨 위로

현재 페이지 위치 : 당뇨교육실 > 당뇨병 정보 > 우수사례담

우수사례담

글 내용
제목 조화숙 님 (2005년 당뇨병관리 도우미상 수상자)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5-01-09

내용


"당뇨병 관리는 가족 모두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조 화 숙 (이승기 님의 처)

 

저의 남편은 가족 중에 할머니께서 당뇨병이 있어 조심을 하였는데, 1994년 당뇨병을 진단받게 되었습니다. 당뇨병 진단 후에도 남편은 저와 함께 꾸준한 운동과 식사요법으로 큰 걱정 없이 잘 지내었습니다.
그러나 2005년 3월 초, 미국에 갔을 때, 살 빼는 약을 먹은 후, 몸무게가 한 달 사이에 10kg 빠지면서, 매일 맥주를 박스로 사다 놓고 아침 일찍부터 하루 5-6병씩 마시고, 물도 많이 마셨습니다.
당뇨병으로 인해 탈수가 심해지면서 물을 마신 것을 그냥 날씨가 더워서 마시나 보다 생각 했습니다. 또한 살 빠지는 것이 약을 먹어서 그러려니 생각하고, 당뇨병이 악화되어 살이 빠진다는 사실은 전혀 몰랐습니다.
여러분들도 체중을 줄이기 위해 살 빼는 약은  함부로 드시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런데, 언니가 당뇨가 악화된 것이 아니냐며 병원에 가 보라고 해서,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했습니다.
당뇨교육실에 들러 상담을 받고, 혈당검사를 해 보니 공복 혈당치가 483mg/dL이었습니다. 당뇨교육실 심강희 선생님이 깜짝 놀라 응급실로 보내셔서 응급검사를 하고 응급 조치를 취하였습니다. 그 때 생각하면 지금도 눈앞이 캄캄합니다. 그 때 당시 당화 혈색소가 14.8% 였습니다.
그 이후 병원에서 처방받은 대로 약을 복용하고, 교육받은 대로 당뇨병관리를 철저히 지켰으며, 보다 나은 당뇨병관리를 위해 제 9회 당뇨인 캠프에 참석하여 3박 4일 생활하면서 식습관을 포함하여 이전의 생활습관을 좋은 생활습관으로 많이 고쳤습니다. 그 덕분에 현재 당화 혈색소가 5.9%로 거의 정상인 수준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당뇨병 관리는 가족 모두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그 중에 중요한 것은 식사요법과 운동요법을 실천하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1. 식사요법

- 채식위주의 생선, 콩 위주로 식단을 구성 합니다

- 저울을 사용하여 밥은 180-200g 달아서 먹었습니다.

- 지금은 눈이 저울이어서 딱 맞추어 식사를 합니다.

- 간식은 오이, 당근 , 과일, 우유 등을 먹었습니다.

- 외출 중에는 아이스 박스에 담아 승용차에 싣고 다녔습니다.

- 외식 시에는 잡곡밥을 도시락으로 가지고 다닙니다.

2. 운동요법

- 주 4회 이상 등산을 함께 합니다.

- 식사 후 매일 걷기를 규칙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 일상생활에서 활동량을 늘이기 위하여 집안 청소, 걸레질, 쓰레기 버리는 일 등을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 하여 운동의 효과도 경험하고 있습니다.

- 걸레질만 열심히 해도 혈당이 떨어진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매일 열심히 걸레질을 하여 집안은 항상 깨끗하여 반짝거립니다.

- 저녁 식사 후 설거지를 끝내고 식 후 1시간 정도에 함께 걷기를 하면서 대화를 나눕니다. 그로 인해 부부사이가 더 좋아 졌습니다.

- 요즘처럼 추운 겨울에는 실내에서 계단 오르기를 2번 정도 하는데, 아파트에 살고 있어서, 20층까지 오르락 내리락을 반복 합니다.

- 아령을 이용하여 근력 운동을 계속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당뇨관리는 잘하면 정상인보다 더욱 건강하게 생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지금은 관리를 잘 하여 건강한 생활을 누리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당뇨관리를 잘 하시어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사시기 바랍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