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단축키 목록

맨 위로

현재 페이지 위치 : 로봇수술 > 로봇수술 > 로봇수술이란?

로봇수술이란?

로봇수술의 역사

첨단 컴퓨터의 발달과 기계공학의 발전은 이제 각 분야에서 로봇의 역할을 확대시키고 이제는 의료의 중요한 역할도 담당하는 시대가 되었다. 실제로 로봇의 의약 응용은 1990년대에 들어 매우 연구가 활발해지고 실용화되기 시작하였다.

로보닥(Robodoc)

Integrated Surgical System - 정형외과 인공관절 삽입시 사용 이 로봇은 인공관절 삽입시술에 있어 정교한 뼈의 절삭을 위해 사용되는 로봇이다. 하지만 로보닥은 CT 촬영을 통해 주어진 프로그램에 의해 정확한 각도를 유지하며 오차를 최대한 줄여주는 역할을 하며 정형외과의 고관절 수술에만 사용된다.

이솝(Aesop)

일반적인 복강경 수술에서 카메라를 들어 주는 역할 이솝은 복강경 시술시 보조의사의 역할을 대신하여 주는 로봇으로 단순한 1개의 로봇 팔에 카메라를 연결한 후 카메라의 위치를 시술자의 명령에 따라 좌우 혹은 상하의 조절을 하는 로봇이다. 이는 시술자와 보조의사간의 잘못된 의사전달로 인한 수술 시간의 지연이나 보조의사의 피로도에 따른 사고 위험성을 줄이는데 커다란 도움 이 된다.

제우스(Zeus)

원격 수술에 응용 되었으나 다빈치 개발 후 사용되지 않음 이솝의 안정적 작동에 로봇응용이 확대되면서 원격 수술을 위한 로봇을 탄생시켰다. 이는 시술자의 양손을 로봇이 대신 하여 수술 기구를 잡아주고 의사의 시술 동작을 로봇이 따라 하도록 한 수술용 로봇이었다. 하지만 제우스의 경우 단순히 복강경 기구를 잡아 주는 역할만 가능하였고 입체적 영상 전달이 불가능하여 원격 수술의 가능성만을 확보한 체 실제 의료에 큰 역할을 하지 못하고 제품의 생산과 사용이 중단되었다.

다빈치(Da Vinch)

Intuitive Surgical 일반외과, 흉부외과, 심장외과, 비뇨기과, 산부인과, 소아외과 등 복강경 수술의 대부분을 대신하는 첨단 로봇 초기의 제우스는 기존의 복강경의 기구들을 시술자 대신 잡아 주는 역할을 한 반면 다빈치는 몸 안에 직접 삽입되는 로봇으로 시술자의 손처럼 움직여 마치 환부를 열고 시술자가 직접 시술하는 것과 같이 수술하는 로봇이다. 이는 시술자에게 좌우반전없이 10배-15배의 확대된 입체영상을 전달하고 시술자의 움직임을 정교하게 5mm-8mm의 작은 로봇 팔에 전달함으로써 기존의 매우 어렵거나 불가능 하였던 시술을 가능하게 하였다. 다빈치의 사용은 미국과 유럽의 거의 모든 우수 대학 병원과 수련 병원에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이미 보편화 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