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단축키 목록

맨 위로

subimg01_b.jpg
현재 페이지 위치 : 영양팀 > 식사요법 > 질환별 영양관리

질환별 영양관리

식사요법 용어 검색 폼

용어 검색 :

예) 유방암, 뇌종양, 위암

식사요법 인덱스 검색

본 식사요법 정보는 삼성서울병원에서 저작권을 소유 하고 있습니다. 무단 배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위암(Malignant neoplasm of stomach)

인쇄하기 메일발송 건강 Ebook 담기

  • 주요정보
  • 식사요법
  • 질환정보
  • 진료정보
  • 건강정보
  • 검사정보
  • 관련정보

주요정보

닫기

식사요법

more

식사요법

영양팀 > 암환자 영양관리 > 위암

위암

위장의 기능                                   

위는 음식물을 처음으로 받아들여 소화하는 기관으로, 식사 후 음식을 일시적으로 저장하면서 음식물을 위액과 잘 섞어 잘게 갈아주는 역할을 하는 소화기관입니다. 위는 음식물이 들어가고 나면 1~1.5L까지 늘어나게 되며, 위장에서 음식은 1mm 이하의 아주 작은 크기까지 부숴지게 됩니다. 또한 위장에서 분비되는 펩시노겐은 단백질의 소화를 도와주며, 위산은 입으로 들어온 세균의 박멸과 함께 철분의 흡수를 촉진시켜 주게 됩니다. 이 밖에도 비타민 B12의 흡수를 도와주는 인자도 분비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수술 후 문제점

음식물의 저장 및 소화기능의 저하

위 수술 후에는 음식물을 저장할 수 있는 공간이 줄어들어 수술 전처럼 한번에 많은 식사를 하는 것이 어렵습니다. 또한 소화가 잘되도록 음식물을 갈아주는 기능이 저하되어 소화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따라서 잘 씹어 먹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덤핑증후군

자주 발생하지는 않으나, 소화되지 않은 음식물이 소장으로 너무 빨리 내려가면서 소장이 팽창되고 소장 내로 수분이 급격히 유입되는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증상으로 심한 복통, 복부팽만, 구토, 설사, 두통, 식은땀, 빈맥 등이 있습니다. 과식을 하거나 식사를 빨리 했을 때, 지나치게 달거나 짠 음식을 먹었을 때 발생하게 되므로 이에 대한 주의를 통해 예방이 가능합니다.

체중 감소 및 영양불량

위 수술 후 대부분 체중 감소를 겪게 되는데, 수술 직후부터 특히 수술 후 1~2개월에 걸쳐서 평균 수술 전 몸무게의 10~15% 정도 감소를 보입니다. 이는 수술 후 음식물의 저장 용량 및 소화기능의 저하로 식사량이 적어지고 영양소의 흡수불량으로 인한 것입니다. 

빈혈

수술로 인해 감소된 위산으로 철분의 흡수율이 낮아지게 되고, 음식물의 십이지장 우회로 인해 철분의 흡수장애가 발생됩니다. 또한 위를 전부 절제한 경우 비타민 B12의 흡수장애가 생겨 빈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대개 부분절제 환자의 30%, 전절제 환자의 50%정도에서 빈혈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수술초기 식사

식사요법

위 수술 후 초기에는 섭취량의 저하와 소화기능의 감소로 인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게 되나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점차 소화와 저장기능의 회복이 가능해지게 됩니다(대개 3~6개월 소요). 수술 후  문제점들을 예방하고, 영양상태를 개선하기 위해서 적절한 식사방법과 함께 균형 잡힌 영양섭취가 매우 중요합니다.

위암 수술후 식사요법(1개월 이전)

[동영상 보기]

식사진행

수술 후 장운동이 돌아오면 물을 마시는 것부터 시작해서 식사 섭취가 진행이 됩니다. 물이나 건더기가 없는 달지 않은 음료수부터 시작하여  잘 적응하면 미음, 죽, 밥 순으로 서서히 식사가 진행이 됩니다. 대개 죽은 2-3주 정도 섭취할 것을 권장하는데, 개인별로 시간과 양 적응에 차이는 있으나 점차 증가시킵니다. 
 

식사방법

① 소량씩 자주 섭취합니다
수술 후에는 조금만 먹더라도 빨리 만복감이나 팽만감을 느끼게 되므로 한번에 먹을 수 있는 양이 줄어 들게 됩니다.  필요한 식사량을 보충하기 위해서 2시간 간격으로 하루 6~8회 정도로 자주 섭취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② 천천히 꼭꼭 씹어서 먹습니다.
위 수술 후에는 소화기능이 감소되기 때문에 음식물은 천천히 씹어(25~30번 이상) 드실 것을 권장합니다. 
③ 식사 후에는 안정을 취합니다.
수술 후 1개월 정도 까지는 식사 후에 적어도 20~30분 정도 비스듬히 기댄 자세로 쉬도록 합니다.
④ 수분의 섭취에 주의 합니다.
식사 전후로 30분 정도의 간격을 두고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수술 후 1개월까지는 1회 음료 섭취량을 100ml 이하로 제한하되, 이후에는 점차 증가시키도록 합니다.

1개월 이후 식사

위암 수술후 식사요법(1개월 이후)

[동영상 보기]

식사진행

수술초기에는 적응기간이므로 소량씩 자주 식사를 했으나 수술 1개월부터는 점차적인 증량이 필요합니다.  1회 섭취량은 환자마다 다르지만 문제가 없다면 부분절제 수술을 하신 경우 수술전 평소 섭취량의 70-80% 수준을, 전절제를 하신 경우 50~60% 수준을 유지할 것을 권장합니다. 또한 수술 후 6개월까지는 소화가 용이한 쌀밥으로 드시도록 합니다.

식사방법

1. 25~30번씩 천천히 꼭꼭 씹어서 먹습니다(평생 습관화합니다).
2. 식후 바로 눕거나 과격한 운동은 피합니다. 
3. 전체 식사량이 많아질 수 있으므로 국은 반그릇 정도만 드시고 식사 도중 또는 직전,직후로 과도한 수분의 섭취는 주의 합니다 (1회 수분 섭취량은 100~200ml 정도로 하고 하루 5-6컵을 권장합니다).

음식 선택

① 음식은 골고루 먹습니다.
수술 후 상처치유를 촉진하고, 영양상태를 빨리 회복하기 위해서는 균형 잡힌 음식 섭취가 중요합니다.  매일 곡류군, 어육류군, 채소군, 지방군, 우유군, 과일군의 6가지 식품군을 골고루 섭취하도록 합니다. 
② 주의할 식품
수술 후 식사량과 소화기능이 회복되면 기본적으로 섭취하지 못하는 음식은 없습니다. 그러나 수술 후 3~6개월까지는 위장 기능이 미숙한 상태이므로 몇 가지는 주의합니다. 지나치게 달거나 짠 음식, 과도하게 자극적인 음식, 말리거나 질긴 음식, 감,고구마,파인애플,오렌지의 과다섭취는 주의하도록 합니다. 
③ 외식시 요령
수술 후 회복이 되면서 밥을 드시기 시작하면서 서서히 외식도 가능하게 됩니다. 그러나 외식으로 섭취하는 음식의 경우 영양이 불균형하거나 지나치게 자극적인 경우가 많으며, 또한 과식의 위험이 높으므로 잘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Q & A  

 민간요법(홍삼엑기스, 상황버섯 달인 물, 녹즙..)은 먹어도 되나요?

대부분의 민간요법은 과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되어 있지 않고, 수술 후 섭취량이 감소된 상태에서 과도한 민간요법은 식사량 증가에 나쁜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간기능에도 부담을 줄 수 있으므로 가급적 삼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곰국 이나 개고기는 먹어도 되나요?

곰국은 가능하나 기름기는 걷어 내고 드시고 수술 초기에는 1회 섭취량을 주의합니다. 그러나 간식으로 국물만 자주 마시는 것은 위장의 적응능력이 떨어지며 영양불균형의 위험이 있으므로 가급적 식사 시간에 건더기를 소량씩 포함하여 먹도록 합니다. 개고기의 경우는 단백질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 수술 후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개소주나 기름진 보신탕보다는 수육의 형태로 고기를 잘  씹어서 드시도록 합니다.

위암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 육류는 절대로  먹으면 안 된다고 하던데..

육류 자체가 위암의 발생을 높인다는 근거는 아직까지는 없습니다. 수술 후 육류섭취를 제한하면 빈혈이 많이 생기므로, 빈혈을 예방하고 수술 후 빠른 회복을 위해서 적당량의 육류섭취는 권장합니다. 다만 직화로 불에 굽거나 훈제한 음식은 발암물질이 생길 수 있으므로 팬에 볶거나 수육 또는 찜의 형태로 드시도록 합니다.

매운 음식은 평생 먹지 못합니까?

수술 초기에 제한하도록 하나 어느 정도 상처가 회복되고 나면 고추가루나 후추 등을 적당히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습니다. 오히려 양념류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 식욕이 저하되어 식사량 증가가 어려우므로 수술 1개월 정도 후에는 양념류 사용을 허용하되,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체중이 너무 많이 줄어서 다시 늘리고 싶습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

수술 후 1회 섭취량이 감소되어 여간해서 체중이 잘 늘어나지 않습니다. 수술 후 처음 1~2개월 동안은 자주 섭취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또한 1회 섭취량이 작기 때문에 적은 양으로도 영양가가 많은 식품이나 조리법을 선택하는 것이 도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