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단축키 목록

맨 위로

이미지
현재 페이지 위치 : 암교육센터 > 암교육센터자료 > 암정보 > 식사요법

식사요법

식사요법 용어 검색 폼

용어 검색 :

예) 유방암, 뇌종양, 위암

식사요법 인덱스 검색

본 식사요법 정보는 삼성서울병원에서 저작권을 소유 하고 있습니다. 무단 배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폐암(Malignant neoplasm of bronchus or lung)

인쇄하기 메일발송 건강 Ebook 담기

  • 주요정보
  • 식사요법
  • 질환정보
  • 진료정보
  • 건강정보
  • 검사정보
  • 관련정보

식사요법

폐암의 항암화학요법 및 방사선 치료시의 영양관리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를 받을 때에는 좋은 영양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치료와 병행되는 영양관리는 영양결핍과 체중감소를 막고, 병의 증상과 치료로 인한 부작용을 완화시켜 궁극적으로 치료의 효과를 최대한 높일 수 있습니다.
다만, 한 가지 유의할 점은 암을 치료하거나 재발을 막는 특별한 식품이나 영양소는 없다는 사실입니다. 암 환자의 영양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다양한 음식을 선택하여 균형 잡힌 식사를 하도록 하는 일입니다. 환자가 충분한 열량, 단백질, 지방과 비타민 및 무기질이 공급된 식사를 섭취하여야만 좋은 영양상태가 유지될 수 있습니다. 당뇨환자의 경우 치료 중에도 정상 범위의 혈당수치 유지가 매우 중요하며 음식의 섭취량이 현저히 줄어든 경우, 저혈당의 위험성을 고려하여 필요시 투약의 조절 또는 당분 섭취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치료할 대 주로 발생하는 증상과 그에 대처하는 식사방법입니다.

식욕부진

식욕부진이 있는 환자는 식사시간에 구애 받지 말고 입맛이 당길 때마다 소량씩 자주 먹도록 합니다. 양념이 강한 찌개류, 초고추장무침, 장류, 젓갈 등은 식욕을 돋울 수 있습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 단기간의 식욕촉진제 사용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벼운 산책 또는 체조 등으로 움직임을 증가시키거나 식사장소, 분위기를 바꾸어 보는 것도 식욕을 돋우는 한 방법이 됩니다. 식사 이외에 영양보충음료(엔커버, 하포닐란, 뉴케어, 그린비아 등)도 좋은 영양 공급원이 될 수 있습니다.

메스꺼움, 구토

메스꺼움이나 구토가 나타나는 환자는 조금씩 천천히 자주 먹도록 하며, 메스꺼움이 유발되기 쉬운 뜨거운 음식은 피하고 가능한 차갑게 먹도록 합니다. 구토가 심한 환자는 억지로 먹지 않도록 하며, 구토가 멈추고 나면 물이나 미음부터 조금씩 먹기 시작합니다. 이후 적응이 되면 죽에서 밥으로 점차 바꿔 가도록 합니다.
음식냄새도 메스꺼움이나 구토를 유발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음식냄새가 적은 빵이나 과자, 신선한 채소, 과일 등을 제공하는 것이 환자의 음식 섭취량을 늘리는데 도움이 됩니다. 증상의 정도에 따라 다양한 약물 요법이 가능하므로 적극적 치료를 통해 증상 완화를 도모합니다.

음식에 대한 입맛의 변화가 있을 때

치료를 받다 보면, 입맛이 변하여 단맛에 둔감해지는 반면에 고기 맛에는 민감해질 수 있습니다. 특히, 육류에서 쓴맛이나 금속성의 맛을 느끼게 되거나 아예 음식의 맛을 느기지 못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환자가 고기 맛을 싫어하게 되면, 고기 대신 생선, 닭고기 , 계란, 두부, 치즈 등을 섭취하도록 합니다. 요리할 대 조리법의 변화를 주거나 과즙, 와인, 드레싱, 소스 등을 충분히 사용하면 고기냄새를 없애는데 도움이 됩니다.

변기가 있을 때

변비가 있는 환자의 경우 가능한 식사 섭취량을 늘리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도록 합니다. (하루에 물 8~10컵 이상) 특히,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차가운 물을 마시면 장 운동에 도움이 됩니다. 잡곡밥, 채소류, 해조류, 생과일 등 섬유소가 많은 식품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변비가 심한 경우 단기가 변완화제를 복용할 수는 있으나장기적인 복용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면역기능이 저하되었을 때

치료로 인해 백혈구수가 감소하는 기간에는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므로 감염에 특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항암치료로 인해 백혈구 수치가 감소된 경우에는 음식으로 인해 감염이 되지 않도록 모든 음식을 익혀서 먹어야 합니다. 특히 무엇보다도 위생적인 음식물 관리가 중요하지요. 하지만 의료진이 음식을 제한하는 경우에만 해당되며 항암치료를 한다고 해서 항상 모든 음식을 익혀서 먹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건강보조식품 및 민간요법의 사용

시중에는 암에 좋다고 하는 건강 보조식품이 많이 있으나, 그 중 대부분은 충분한 임상실험을 통해 항암 효과가 있다고 입증되지 못한 것입니다. 또한, 특정 건강보조식품을 장기복용하면 치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신체장기(간, 신장, 골수 등0에 부담을 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식사와 간식을 통해 충분한 영양섭취를 할 수 있도록 하되, 특정 건강보조식품이나 민감요법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