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질환 첫 방문 클리닉 개설, 평일 오전마다 운영

심장질환 첫 방문클리닉
심장질환 첫 방문클리닉에서 매일 오전 환자상담과 진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전은석전은석 순환기내과 교수가 가슴 조임으로 심장질환이 의심돼 병원을 찾은 환자의 혈압을 확인 중이다.

- 예약 후 첫 상담부터 전문의가 직접 소통 '눈길'
- 기존 3분 진료를 넘어서는 '만족스러운 진료 상담 경험'
- 가슴 조임 등 심장질환 의심 증상 있으면 누구나 이용

심장질환이 의심돼 병원을 첫 방문하는 환자들을 위해 삼성서울병원은 새로운 진료로 평일 오전마다 ‘심장질환 첫 방문 클리닉’을 열고 있다.가슴 조임이나 통증, 답답함, 두근거림은 물론 숨이 차거나 어지럼증, 실신 등 심장질환 관련 증상으로 진료를 받고 싶은 환자가 주 대상이다.또 심장질환이 의심돼 진료를 받았지만 진단명이 확실치 않아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도 클리닉을 통해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심장질환 첫 방문 클리닉은 첫 상담부터 안내직원이 아닌 심장전문의가 직접 환자 상태와 증상에 대해 환자들과 소통을 하기로 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첫 방문 환자의 특성상 병에 대한 걱정이 큰 데 반해 기존 3분 진료에서는 의료진이 환자를 검진하고 증상과 병력을 청취하여 환자가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 첫 방문 클리닉은 환자가 여유를 가지고 자신의 증상과 상태에 대한 걱정과 고민을 허심탄회하게 심장전문의와 상담할 수 있도록 진료시간을 대폭 늘렸다.뿐만 아니라 진료 결과와 필요에 따라 질환 특수성에 맞게 각 심장질환별 전문파트에 해당 환자를 의뢰해 신속한 맞춤 진료를 구현 할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 심장질환 첫 방문 클리닉을 이용하려면 전화(02-3410-3000) 또는 본관 1층 로비 ‘삼성서울병원 처음예약 하실 분’ 창구에 방문하여 문의하면 된다.

 

 

 

69
목록보기
이전 글 [심장센터]삼성 아밀로이드 심포지엄 성료
다음 글 [혈관센터]7월 건강교실, 심장뇌혈관병원 혈관센터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