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과민성방광의 증상과 진단 - Ⅰ

과민성방광의 증상과 진단 - Ⅰ

 

이규성 교수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

 

과민성방광은 소변이 갑자기 마렵고 이것을 참을 수 없는 절박뇨가 있는 현상을 말합니다. 대개 하루에 소변을 8회 이상 보거나(빈뇨-정상적인 사람은 하루 평균 5-6회), 야간에 소변을 보기 위해 일어나거나(야간빈뇨) 소변이 마려울 때 참지 못하여 소변이 새어 나오는(절박요실금) 증상을 동반합니다.

정상인은 방광 내에 소변이 400-500ml까지 차도 불편함 없이 소변을 참을 수 있는데, 이유는 방광과 신경의 조화가 잘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과민성방광은 말 그대로 방광이 너무 예민하여 방광이 소변을 저장하는 동안에 본인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방광근육이 수축하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방광은 신축성이 있어 어느 정도 늘어나도 압력이 높아지지 않으며 소변을 보려 하지 않으면 수축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방광의 저장기능은 자율신경계 중 교감신경의 자극으로 이루어지며, 대뇌는 방광의 수축을 억제합니다. 따라서 신경계의 질환이 있으면 과민성방광이 발생하며, 노화나 전립선비대증과 같은 질환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영•유아를 제외하면 어떤 연령에서건 이런 증상은 정상적인 것이 아닙니다. 기침을 하거나 웃을 때, 무거운 것을 들 때에 소변이 흘러나오는 복압성요실금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복압성요실금은 요도의 기능저하로 발생하는 다른 질환입니다.

최근 대한배뇨장애 및 요실금학회에서 전국의 40대 이상 남녀 2,005명을 무작위로 추출하여 전화 설문한 결과 빈뇨 17.4%, 절박뇨 19.1%, 절박요실금 8.2%, 빈뇨와 절박뇨를 함께 가지고 있는 경우는 7.1%였고, 과민성방광의 세 가지 증상 중 하나라도 가지고 있는 경우는 무려 30.5%나 되었습니다. 연령이 높을수록 그 빈도는 증가하였고, 절박뇨와 절박성요실금의 빈도는 여성이 남성보다 높았습니다.

과민성 방광의 진단은 병력, 신체검사, 소변검사와 배뇨일지로 이루어집니다. 가장 유용한 검사로는 3일간의 배뇨 횟수와 배뇨량을 환자가 기록하는 배뇨일지입니다. 이를 통해 정확한 배뇨 횟수 및 환자의 방광용적을 알 수 있습니다. 환자가 신경질환이 있거나, 치료에 반응을 안 하는 경우, 진단이 모호한 경우, 수술을 예정하는 경우에는 정확한 방광기능의 평가를 위해 요역동학검사를 시행합니다. 요역동학검사는 방광과 요도의 생리적인 기능을 측정하는 방법으로 방광 안으로 식염수를 서서히 주입하면서 방광의 불수의적 수축 (배뇨근 과활동성) 여부를 관찰하여 과민성방광을 진단합니다.

태그
#과민성방광
6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