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햇빛 알레르기로부터 피부건강 지키기 원본 이미지 다운로드

 

-감수 :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교수-

 

■ 햇빛 알레르기이란?

햇빛 알레르기는 태양광선에 노출된 후, 피부에 가려움이나 발진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합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는 경우에는 치료 없이 사라집니다. 그러나 심각한 경우에는 스테로이드 크림이나 먹는 약으로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햇빛 알레르기는 발생 후 치료보다는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 원인은?

햇빛 알레르기의 원인은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태양광선이 가장 주요한 원인이며, 유전적인 요인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일부 항생제와 진통제의 성분과 향수, 소독약, 자외선 차단제에 포함된 화학물질, 원래 있었던 피부염 등이 햇빛에 민감한 피부로 만들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증상은?

두드러기와 비슷한 붉어짐, 가려움과 통증, 피부가 부풀어 올라 합쳐지는 현상, 물집, 피부 벗겨짐, 딱지, 출혈 등이 신체부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납니다. 평소 노출이 적은 부위에 갑자기 많은 햇빛을 보게 되면, 더 심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 진단 및 검사는?

햇빛 알레르기는 대부분 육안으로 피부상태를 확인하여 진단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감별진단이 필요한 경우에는 검사를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검사용 램프를 이용하여 특정 자외선의 파장 길이에 따른 반응을 확인하는 자외선 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또한 패치를 이용하여 광과민성 물질에 의한 반응인지 판별합니다.

 

■ 치료는?

치료는 햇빛 알레르기의 증상에 따라 다릅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며칠 햇빛을 피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충분합니다. 적극적인 치료 방법으로는 스테로이드 크림을 바르는 것이 있고, 심한 경우에는 먹는 약을 처방 받을 수 있습니다. 필요 시, 특수 램프를 태양에 노출되는 몸에 비추어 익숙해 지도록 하는 광선요법을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 예방법은?

많은 사람들이 태양이 강렬해 지는 봄과 여름에 노출되어 햇빛 알레르기 증상이 발현됩니다. 햇빛 알레르기 예방을 위해서는 피부 세포가 태양에 적응할 수 있도록 바깥활동 시간을 서서히 점차 늘리도록 합니다. 또한 야외활 동시에는 긴 팔 옷과 창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며, 자외선이 통과하는 너무 얇거나 구멍이 있는 직조의 옷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스포츠 용품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옷이 도움됩니다. 일상생활에서는 SPF 15 정도면 충분하나, 장시간의 야외활동이나 운동을 할 경우에는 SPF 30이상의 제품이 좋습니다. 야외활동 20~30분 전에 바르도록 하며, 2~3시간이 지나면 다시 바르는 것을 권장합니다.
대부분의 햇빛 알레르기는 태양에 노출을 피하면, 하루 이틀 내에 호전됩니다. 태양이 가장 밝은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복용중인 약이 있다면, 햇빛에 과민반응을 보이는 약물인지 확인 피부과 전문의에게 확인 받도록 합니다. 건조하고 벗겨진 피부를 완화시켜 주기 위해서는 보습로션을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추천 0 재생 1551 2016.07.18

추천 인포그래픽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더치커피
    추천 8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당뇨환자는 밀가루 음식을 먹으면 안되나요?
    추천 4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적극적인 치료와 관리로 건강한 삶이 가능한 파킨슨병
    추천 3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커피, 오해와 진실
    추천 2
태그
1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