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너스하이(Runner’s High)

 

달릴수록 상쾌해지는 러너스하이!
달릴수록 기분이 상쾌해 진다면 믿을 수 있으신가요? 바로 이런 쾌감을 러너스하이라고 합니다. 러너스하이는 미국의 심리학자인 A.J.맨델이 1979년 발표한 논문에서 처음 사용된 용어로 달리기 애호가들이 느끼는 도취감을 말합니다. 운동을 했을 때 나타나는 신체적인 스트레스로 인해 발생하는 행복감으로도 불리며 그 행복감을 경험한 사람들은 "하늘을 나는 느낌과 같다"라거나 "꽃 밭을 걷고 있는 기분"이라고 표현을 합니다. 보통 1분에 120회 이상의 심장박동수로 30분 정도 달리다 보면 러너스하이를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러너스하이는 언제 느낄 수 있나요?
러너스하이를 이야기할 때 주로 달리기를 예로 들지만 수영, 사이클, 야구, 럭비, 축구, 스키 등 장시간 지속되는 운동이라면 어떤 운동이든 러너스하이를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특히 마라톤 선수들이 훈련을 할 때 극한의 고통을 넘어 35km 지점쯤 되면 러너스하이를 경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러너스하이의 호르몬 작용
러너스하이에 영향을 준다고 알려진 물질 가운데 가장 유력하게 언급되는 물질은 엔돌핀(endorphin)입니다. 엔돌핀은 뇌하수체 전엽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통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고 산소를 이용하는 유산소 상황에서는 별 증가를 보이지 않다가 운동 강도가 높아져 산소가 줄어드는 무산소 상태가 되면 급증하게 됩니다. 또한 인체가 고통을 겪거나, 심리적으로 충격을 받아 기분이 나쁠 때 분비된다고도 알려져 있습니다.

 

러너스하이를 경험하고 싶다면
러너스하이를 느끼기 위해 처음부터 무리하게 달리는 것은 몸에 무리가 가고 건강에도 좋지 않으니 피해야 합니다. 점차 달리는 거리와 시간을 늘려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한번 러너스하이를 경험한 사람은 마약과 같은 중독성을 주의해야 합니다. 계속 러너스하이의상태를 느끼고 싶어 자칫 운동 중독에 빠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루라도 달리지 않으면 불안해하거나 짜증을 내게 되고 무리하게 달리다가 인대가 손상되거나 근육이 파열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지나치게 긴장하고 스트레스를 받고 있을 때에는 러너스하이를 경험할 수 없습니다. 몸 컨디션이 좋아야 하고 마음이 편안해야 그 느낌이 옵니다. 마라톤 선수들도 올림픽이나 대회 등 다른 선수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할 때는 러너스하이를 결코 느끼지 못한다고 하니 기분 좋은 운동을 천천히 시작해 보세요.
 

감수 : 삼성서울병원 스포츠의학실
 
 

추천 0 재생 1522 2015.08.04

추천 인포그래픽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더치커피
    추천 10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당뇨환자는 밀가루 음식을 먹으면 안되나요?
    추천 5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적극적인 치료와 관리로 건강한 삶이 가능한 파킨슨병
    추천 4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겟잇 뷰티의 지름길, 자외선 차단제 이용법 A to Z
    추천 3
태그
1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