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오해와 진실 원본 이미지 다운로드



술, 오해와 진실

 

빈 속에 마시면 더 빨리 술에 취해요.
빈 속에 술을 마시면 밥을 먹고 술을 마시는 것보다 알코올 흡수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더 빨리 취합니다. 탄수화물은 알코올 흡수를 늦춘다는 것! 잊지마세요.

 

알코올 도수 가 높을수록 빨리 취하는 것은 아닙니다.
알코올 도수가 20~30°일 때 흡수가 가장 빠릅니다. 알코올 도수가 20°인 소주는 맥주(3~8°)보다 더 빠르게 혈중 알코올 농도를 높이지만, 양주(위스키나 보드카, 럼 등)및 알코올 도수가40° 이상인 술은 위 배출을 늦추고 흡수를 억제합니다.

 

탄산은 더 빨리 술에 취하도록 합니다.
이산화탄소(탄산)가 첨가된 음료나 술은 알코올 흡수를 촉진시킵니다.

 

여성이 남성보다 술에 약해요.
알코올은 지방에 잘 녹지 않기 때문에 매우 소량의 알코올만 지방으로 들어갑니다. 여성은 남성에 비해 피하지방이 많고, 혈액량이 적기 때문에 같은 양의 술을 마시더라도 여성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높습니다. 그리고 여성은 남성보다 위장에 있는 ADH(Alcohol dehydrogenase, 알코올 탈수소효소: 알코올을 분해하는 효소) 활성이 낮아 알코올 대사가 떨어집니다

 

술, 적당한 음주량은?
적당한 음주량은 연구마다 다르지만,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에서는 질환이 없는 건강한 성인일 경우, 소주를 기준으로 남성은 5잔 이내(알코올 40 g 이내), 여성은2.5잔 이내(알코올 20 g 이내)로 규정하고 있고, 한국건강증진재단에서도 WHO와 같은 기준을 따르며 음주횟수를 주 1회 이하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연구에 의하면, 구강암이나 인두암, 식도암, 유방암은 하루에 단 한 잔의 음주로도 발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구강암이나 인두암, 식도암, 유방암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음주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감수 : 삼성서울병원 임상영양팀
 
 

추천 0 재생 1719 2015.08.04

추천 인포그래픽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더치커피
    추천 9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당뇨환자는 밀가루 음식을 먹으면 안되나요?
    추천 4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적극적인 치료와 관리로 건강한 삶이 가능한 파킨슨병
    추천 4
  • 관절질환 - 퇴행성 관절염
    겟잇 뷰티의 지름길, 자외선 차단제 이용법 A to Z
    추천 3
태그
1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