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사회적 지지 낮을수록 우울하고 삶의 질도 크게 하락

가정의학과 신동욱

- 신동욱신동욱 교수-충북대병원 공동연구
- 주변 관심과 도움 뜻하는 '사회적 지지' 낮을 때 우울감 표출

암환자가 느끼는 사회적 지지 정도가 적으면 우울하고 삶의 질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런 상관 관계가 일반인에 비해서도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암환자들은 건강한 사람보다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도움을 뜻하는 사회적 지지에 대한 감수성이 더욱 예민해져 이에 따른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는 의미다. 신동욱신동욱 암치유센터 교수와 및 박종혁 충북대병원 충북지역암센터 교수는 국립암센터 연구팀과 함께 암환자 1,818명과 일반인 2,000명을 설문조사(Duke-UNC Functional Social Support Questionnaire)해 이같이 밝혔다.

신동욱신동욱 교수는 “암치료 과정에서 환자들은 신체적으로 고통과 함께 정신적으로 불안과 우울, 재발에 대한 두려움 등을 많이 겪는다.”며 “가족과 친구들이 대화를 나누고, 정서적으로 돌봐주면 환자가 우울증을 겪지 않을 수 있고, 그 과정을 통해 주변에 더 감사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일본임상암학회지(Japanese 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