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자 치료 간암 환자 70% 종양 소멸

박희철·유정일 교수팀, <대한방사선종양학회지> 발표
박희철 교수 "장기적 결과도 우수 기대…환자에게 희망"

양성자 치료가 간암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박희철·유정일 양성자치료센터 교수(방사선종양학과) 연구팀은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7년 2월까지 1년여 동안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세포암 환자 101명을 분석한 결과 <대한방사선종양학회지>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들 환자들은 모두 기존 치료법인 수술이나 고주파 열치료와 같은 국소 소작술을 받기 힘든 상태에서 대안으로 양성자 치료를 받은 후 상당한 호전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치료 후 3개월간 경과 관찰을 마친 78명 중 54명(69.2%)에서 종양의 완전 소멸이 확인됐고, 14명(17.9%)은 크기가 감소했다.
특히 양성자 치료의 최대 강점으로 꼽히는 환자 안전도 이번 연구로 다시 한 번 입증됐다. 연구팀이 치료 후 3개월 뒤 환자들의 간 기능(Child-Pugh)을 평가했을 때 환자의 89.2%가 양호한 상태를 의미하는 A등급을 유지했다.

 

기존 방사선 치료가 간에 미치는 악영향을 줄이고자 방사선량을 필요한 수준보다 낮게 투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양성자 치료가 간암에서 효과적이면서도 안전한 치료임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박희철 교수는 “도입 초기이긴 하지만 앞서 양성자를 도입했던 선진국 사례를 보면 장기적으로도 환자에게 충분히 긍정적 결과를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 가능하다”며 “앞으로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치료 효과를 높이고 장기적인 부작용에 대한 관찰도 꾸준히 함으로써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도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7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