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지형도 변한다”…40세 미만 줄고 서구화 전환

 

우리나라 여성의 유방암 발생 양태가 바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40세 미만 젊은 유방암 환자가 전체 유방암 환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점차 줄어들고 2020년경에는 서구권과 비슷한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일반적으로 우리나라를 비롯 아시아권의 유방암은 서구권과 달리 젊은 유방암 환자가 전체 유방암 환자 중 최대 20%에 달할 정도로 높은 게 특징이었다.

남석진·김석원·이세경 유방외과 교수 연구팀은 지난 1990년 이후 한국유방암등록사업에 등록된 환자 10만 8894명을 분석한 결과, 국내에서 젊은 유방암 환자 비율이 유달리 높은 상황이 오래 지속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최근호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에서 40세 미만 유방암 환자는 1만 6877명으로, 전체 분석 대상의 15.5%로 집계돼 다른 아시아권 여성과 마찬가지로 젊은 유방암 환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시기별로 보면 1990년대 30%대에 가까웠던 비율이 2010년 무렵부터는 10% 수준으로 감소했다.

국내 유방암 환자는 2007년 이후 증가세가 다소 주춤하긴 했지만 매년 4% 가량 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전체 유방암 환자는 계속 늘어나고 있는 반면 40세 미만 젊은 유방암 환자는 상대적으로 정체되어 있다는 의미다.

 

 <40세 미만 환자(YBC)와 달리 40세 이상 환자(Non YBC)의 증가폭이 가파르다>

 

또 임상적 유형을 재분류시 젊은 유방암 환자의 경우 비교적 예후가 좋은 편인 루미날 에이(Luminal A) 환자만 증가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루미날 에이형에 속하는 유방암 환자는 여성호르몬 수용체(ER+/PR+)는 양성이지만 성장호르몬 수용체(HER2-)는 음성인 경우를 뜻한다.

올해 남석진 교수 연구팀이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 유형은 서구권 환자에게서 더 많이 나타나는 주요 특징 중 하나로 꼽힌 바 있다.  (서구권43.7% vs 아시아권 28.3%)

이러한 변화에 대해 연구팀은 유방암을 일으키는 유전적 소인은 과거와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는 반면 환경적 요인은 급격한 변화를 맞이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서구와 마찬가지로 아시아 여성들 역시 동물성 지방을 많이 섭취하고, 비만이 늘어나는 등 서구화된 생활습관이 보편화된 데다 초경이 빨라지고 첫 출산이 늦어지는 등 환경적 요인이 변화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의미다.

또 40세 이후 국민건강보험을 통해 유방촬영술을 받도록 한 것도 일정 부분 영양을 미친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유방검진이 시행되면서 환자 수가 늘면서 젊은 유방암 환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줄어들 게 됐다는 설명이다.

연구팀은 “40세 미만의 젊은 환자들의 유전적 소인에 따른 발병을 막을 방법은 아직 없지만 환경적 요인에 따른 유방암은 대책 마련이 가능하다.”면서 “앞으로 우리나라 유방암 발생 분포가 서구화되고, 특히 그동안 치료가 어려웠던 젊은 환자들 역시 특정 유형을 중심으로 증가되는 것을 감안해 이에 대한 준비를 서둘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1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