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암센터, 로봇 부분신장절제술 1000례 달성

기념 심포지엄 개최…5년 암 재발률 1% 미만

전성수 센터장 "술기 발전에 더욱 매진할 것"

 

 

비뇨암센터(센터장 전성수)는 11월 2일 로봇 부분신장절제술 1000례 달성을 기념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국내에서 로봇 부분신장절제술 1000례 달성은 삼성서울병원 비뇨암센터가 처음이다.

로봇 부분신장절제술은 초기 신장암 환자에서 수술에 따른 신장 기능의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빠른 회복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혈관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신장은 수술 중 대량 출혈 위험성이 큰 탓에 숙련된 의사만이 집도 가능하다.

여기에 후복막강을 이용하는 로봇수술의 경우 복강 내 수술에 비하여 좁은 공간에서 수술이 이루어지므로 난이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비뇨암센터는 5년 암재발률이 1% 미만이라고 밝혔다. 신장을 남겨 두는 치료법인만큼 수술이 성공적으로 진행돼야 암 재발에 대한 우려를 씻을 수 있다.

 
신장암뿐만 아니라, 전립선암, 방광암, 신우암 등 2017년 한 해 동안만 700건 이상의 로봇 수술을 시행할 정도로 풍부한 수술 경험에서 얻은 노하우 덕분이다.

로봇 부분신장절제술을 주도하고 있는 서성일 비뇨의학과 교수는 “앞으로 더욱 많은 신장암 환자들이 암의 완전한 치료와 신장기능의 보존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도록 노력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성수 센터장은 “비뇨암 분야에서 로봇을 이용한 술기는 하루가 다르게 계속 발전하고 있는 중”이라며 “앞으로 로봇을 이용한 각종 술기 개발에 한국 의료가 앞장서 나갈 수 있도록 연구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 보도자료 (2018. 11. 20)

 


 

1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