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의과대학, 2019 ‘THE 세계대학평가’ 41위

임상·전 임상 및 보건 부문 국내 의대 1위

88위·72위·57위·41위로 매년 수직 상승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이 2019 THE(Times Higher Education) 세계대학평가 ‘임상, 전 임상 및 보건’(Clinical, Pre-Clinical & Health) 부문에서 세계 41위, 국내 1위 의과대학에 선정됐다.

THE 세계대학평가’는 영국 글로벌 대학평가기관 타임스 고등 교육(Times Higher Education)이 전 세계 1250개 이상의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 중이며 세계적 권위와 영향력을 인정받고 있다.
 

평가항목으로 교육과 연구, 논문인용 및 국제화 지수 등 각 학문 분야에서 영역별 경쟁력을 측정하고, 이를 정량화하여 순위를 발표한다.
 

성균관대 의대는 2015년도 발표된 2016 ‘THE Rankings by Subject’ 에서 첫 세계 100위권 진입(88위) 후, 17년 72위, 18년 57위, 그리고 올해 41위에 올라 국내 의과대학 중 서울대 의대(49위)와 함께 4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최연호 성균관대 의대 학장(소아청소년과)은 “세계 41위는 논문인용도, 산업화수입, 국제평판, 연구력, 교육 등 모든 면에서 골고루 높은 성적을 받았기에 이루어진 성과” 라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연구 및 교육 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성균관대 의대를 비롯, 서울의대(49위), 연세의대(101~125위), 고대의대(151~175위), 경희의대·울산의대(301~400), 한양의대(401~500) 등이 50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영국의 옥스퍼드의대가 지난해에 이어 세계 1위 의과대학의 자리를 지켰으며, 2위와 3위는 하버드의대와 캠브리지의대가 각각 랭크됐다.

2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