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식 300례 달성

 

삼성서울병원이 심장이식 300례를 돌파했다.

 
지난 1996년 12월 박표원, 이상훈 교수팀이 첫 심장이식 수술에 성공한 이후 2011년 100례, 5년 만인 2016년 200례에 이어 2년 여만에 다시 300례를 돌파했다. 최근에는 연간 30례 이상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심장뇌혈관병원은 3월 5일 심장이식 300례 돌파를 축하하는 기념식을 갖고 그 동안 이루어 온 성과들에 대해 격려와 축하를 나눴다.

 

 

국내 최초로 다학제 중증 심부전팀을 꾸려온 삼성서울병원은 다른 치료의 대안이 없는 말기 심부전 환자들에게 최선의 약물 및 첨단 기계적 치료를 제공하여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심부전팀으로 인정받아 왔다.

 
다학제 치료 과정에는 심장내과, 심장외과, 중환자의학과를 비롯해 에크모팀, 심장재활팀, 임상 약사, 사회사업실, 영양팀 등 관련한 모든 부서가 실시간으로 의견을 교환하면서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2012년 이영탁, 전은석 교수팀이 국내 처음 도입한 연속류형 좌심실 보조장치 수술은 심장이식을 받기 어려운 환자들에게 대안으로 자리잡아 현재 삼성서울병원이 국내 50% 이상의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최초로 심장이식을 성공시킨 박표원, 이상훈 교수는 “처음 시작할 때 정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 삼성서울병원은 심장이식과 인공심장 분야에서 노하우를 다른 많은 병원에 전해줄 정도로 발전하여 자랑스럽다.”며 입을 모았다.

 
오재건 심장뇌혈관병원장은 “양과 질 모든 면에서 미국 메이요 클리닉과 비교하여 삼성서울병원의 심부전팀의 성과는 더 훌륭하다.”라고 평가했다.

 
권오정 원장은 “부족한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해 어려운 환자를 살리는 심뇌혈관병원 및 심부전팀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 100례, 200례를 거쳐 300례까지 성장하는 속도가 정말 놀랍다.”며 노력한 의료진을 치하했다.

 
심뇌혈관병원 심부전팀은 심장이식, 에크모 그리고 인공심장과 같은 기계적 순환보조 분야에서 국내는 물론이고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센터로 계속 발전하고 있다. 이는 직접 연관된 분야의 직원들 이외에도 삼성서울병원 모든 의료진이 합심하여 이룬 성과이다.

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