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원간호사님을 칭찬합니다.

내겐 올것같지 않았던 암이라는 진단을 받고 하늘이 무너질듯한 심정에 입원해서 수술받고
암병동엘 입원했는데 암병동이란게 무색할만큼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그건바로 힘들텐데 환자하나하나 세심한 배려와 언제나 웃는 미소에
궁금한게 많아 질문도 많은데 친절한 대답에 역시 삼성이구나 할 정도로 아는것도 많고 친절한데다가 미모까지 찾추어
있는동안 정말 편안했고 감사했습니다.주사바늘을 찔러도 아프지않은 주사는 처음이었답니다.
늘~웃음 잃지 않고 늘~그 자리에서 희망을 주는 간호사님으로 남아주길 바라며 감사했습니다^^
909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