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ief

차라리 목숨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고통스러웠던 응급실에서의 3박4일. 그리고 수술, 유기상선생의 도움이 없었다면 지금 내가 이렇게 고통없이 앉아있을 수 있었을까 싶습니다.
하루 두번씩 와서 체크하며 소독도 해주고 따듯한 격려도 아끼지 않던 그 친절함은 한동안 잊지 못할겁니다. 부디 환자와의 교감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한국에서 가장 따듯한 의사로 대성하시기 바랍니다.
351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