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성일 교수님의 플라시보

저는 전북 전주에서 온 박재기 환자 조카입니다. 이번 6월중 수술이 잡혀 있습니다. 수술을 앞둔 환자 보호자로써 근심 걱정이 많이 드는 상황입니다. 물론 국내에서 큰 병원이면서 유능한 교수님들이 많이 계시긴 하지만. 수술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하루하루 불안합니다. 그런데 이번 교수님을 만나뵈니 많은 걱정들을 덜 수 있어서 이렇게 교수님에 대한 감사를 짧게 나마 올려봅니다. 솔직히 환자나 환자보호자는 교수님 말한마디에 생사를 오갈 수 있습니다. 특히나 수술을 앞둔 환자에게는 더합니다. 교수님에 말한마디 한마디에 환자와 보호자는 많은 힘이 되고 희망에 됩니다. 플라시보 효과처럼 교수님께서 해주셨던 말들이 매우 좋은 약이되었고 교수님의 세심한 배려가 건강을 찾을수 있을것 같은 희망을 주셨습니다. 정말이지 교수님과의 만남이 안심이 되고 걱정을 덜하게 해주셔셔 너무 감사합니다. 솔직히 큰병원이면 vip위주로 잘해주는건 아닌지 걱정도 하긴했는데 이번에 다시한번 경험합니다. 이래서 다들 큰병원으로 오는거구나 하고요ㅋㅋ. 이렇게 글을 쓰는게 교수님에 대한 감사에 글인지 아니면 교수님께 괜한 부담을 들이는건 아닌지 걱정도 되네요.ㅋㅋ 아무튼 서성일 교수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리고 다시 한번 박재기 환자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161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