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단축키 목록

맨 위로

현재 페이지 위치 : 사회복지팀 > 상담영역 > 아동학대

아동학대

개요

아동학대

학대의심사례의 예방과 재발방지는 보호자, 이웃, 병원, 학교, 청소년 쉼터, 경찰, 검찰, 법원 등이 서로 협력하는 가운데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아동, 노인, 장애인, 성폭력 피해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의 신고 및 보호에 있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관련 분야의 의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구성된 학대환자보호위원회(舊 아동보호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에 사회복지팀에서는 학대환자보호위원회의 구성원으로서 아동학대의심사례에 대한 신속한 지원활동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학대환자보호위원회 활동

아동학대사례의 발견, 보호, 치료 및 예방을 위한 학대아동보호사업의 필요성에 따라 본원에서는 2001년 1월 9일부터 [아동학대보호팀'을구성하여 운영하여 왔습니다. 2007년 12월에는 [아동학대 보호팀]의 명칭을 '아동보호 위원회'로 변경하여 팀 활동해 왔으며, 2010년 6월부터는 노인, 장애인, 성폭력 피해자 등 취약계층 대상자의 범위를 확대하여 학대환자 보호위원회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사회복지팀에서는 위원회 간사의 역할을 수행하며 학대의심사례의 신고 및 사후관리와 학대환자 보호위원회의 원내외 홍보 및 교육 활동 등을 담당합니다.

학대의심사례 상담, 신고조치 및 관계기관 업무협조

원내에서 의료진이 학대의심사례를 발견하면 주치의가 즉각적으로 사회복지팀에 알립니다. 사회복지사는 신속히 의료진과 면담하여 상황을 파악하고 의료진의 전문소견을 요청합니다. 이후 환자 및 환자 보호자와 상담을 실시하여 학대가능성에 대한 평가를 실시합니다. 의료진의 소견과 사회복지상담의 소견을 학대환자 보호위원장에게 종합보고하고, 해당 전문기관 및  관공서에 즉각적으로 신고합니다. 이후 해당 기관의 업무에 적극 협조하며 학대피해자 보호를 위한 활동을 실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