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담배와 건강 술 처리공장: 간

삼성서울병원 임상영양팀


술 처리공장: 간

 

<그림>알코올이 인체에 들어와 분해되는 과정. 위장에서 소량 분해. 위장을 거쳐 간에서 90%이상 분해. 2~5%는 분해되지 않고 소변, 땀, 호흡을 통해 배설.

 

알코올은 위장에서 소량 분해되며, 위장을 거쳐 소장에서 흡수된 알코올은 혈관을 통해 간으로 이동합니다. 간은 알코올 분해에 가장 중요한 장기로, 섭취한 알코올의 90% 이상이 간에서 분해됩니다. 섭취한 알코올의 2~5%는 분해되지 않고 소변, 땀, 호흡을 통해 배설됩니다.

 

 

알코올은 간에서 어떻게 분해될까?

 

알코올→(MEOS또는 ADH)→아세트알데히드→ADLH→아세트산→아세틸CoA→에너지 또는 콜레스테롤, 지방산 합성 또는 케톤체.

 

간으로 운반된 알코올은 주로 2가지 경로를 통해서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됩니다. 알코올은 주로 ADH(Alcohol dehydrogenase, 알코올 탈수소효소)에 의해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되지만, 과음으로 체내 알코올 농도가 높아지면 MEOS(Microsomal ethanol oxidizing system, 마이크로솜 에탄올 산화 체계)가 활성화되어 알코올을 처리합니다. 아세트알데히드는 ADLH(아세트알데히드 탈수소효소, Acetal-dehydedehydrogenase)에 의해 무독성의 아세트산으로 대사 되며, 아세트산은 또 다른 대사과정을 거쳐 아세틸-CoA로 전환되어 에너지 합성에 이용되거나, 콜레스테롤과 지방산 합성, 케톤체 생성에 이용됩니다.

 

 

건강을 위협하는 알코올 폐기물들

 

알코올 분해 산물인 아세트알데히드는 안면홍조나 빈맥, 두통, 구토 같은 숙취를 유발합니다. 그리고 국제 암 연구소에 등록된 1급 발암물질로 세포와 DNA를 손상시킵니다. 섭취한 알코올의 90% 이상이 간에서 분해되기 때문에 알코올 분해로 생성된 아세트알데히드는 간을 손상시키는 주요 원인입니다. 그리고 알코올 분해 과정 중 생기는 활성산소(Reactive oxygen species, ROS)도 아세트알데히드처럼 세포와 DNA를 손상시키며 각종 암과 만성질환을 유발합니다.

 

 

술을 마실수록 술이 느는 이유

 

술을 못 마시는 사람도 자꾸 술을 마시다 보면 술이 늘게 되는데, 이는 다량의 알코올을 처리하는 MEOS가 활성화되기 때문입니다. MEOS 경로는 다량의 알코올 분해에 효과적이지만, 비타민 A 산화를 촉진시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과음은 간에 저장된 비타민 A를 고갈시켜, 비타민 A 결핍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태그
#간암
3305